"해프닝이라기엔 심각"… 김서형 심경, 이민우와 결혼설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서형 심경. /사진=영화 '악녀' 스틸컷
김서형 심경. /사진=영화 '악녀' 스틸컷

이민우와 열애설에 휩싸였던 배우 김서형이 심경글을 통해 불편함을 내비쳤다. 김서형은 지난 21일 밤 개인 SNS에 장문의 심경글을 남겼다.

김서형은 "주변에선 이미 지나간 일이니 잊어버리라고 하네요. 근데 전 제 일이라 그런지 그냥 지나가기가 힘듭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만난 적도 없는 분과 난 결혼설이 너무 황당해서 이리저리 알아봤어요. 누군가 저와 이민우씨가 결혼한다는 내용으로 위키백과를 수정했고, 이 내용이 정치팀을 통해 연예팀으로 토스됐다고 합니다"라며 자신이 이번 일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직접 알아봤다고 전했다.

그는 "사실이 아니라고, 만난 적도 없는 분이라고 말씀드렸는데 '해프닝'이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났다"고 꼬집었다.

김서형은 "기사 나기 전에는 아무도 모르지 않았나. 기사만 안 났으면 아무도 몰랐을 일 같은데 위키백과는 아무나 수정할 수 있다던데, 누가, 어떤 의도로 일면식도 없는 저와 이민우씨의 정보를 수정했을까. 이 내용이 정치부로 제보됐다는 것도, 이런 내용이 기사화될 수 있다는 것도 다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어떤 의도를 가지고 만든 이슈라기엔 제가 그렇게 핫한 배우였냐"며 "이젠 누구든 연예계 이슈가 필요할 때마다 위키백과만 수정하면 되겠다. 찌라시가 난무하는 연예계라지만 이건 그보다도 심한 것 같다. 다들 웃어넘기라고 하는데 전 웃음이 안 나는데 어쩌냐"며 "여러 생각이 드는 밤"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서형은 지난 14일 이민우와 결혼설에 휩싸였다. 김서형과 이민우는 위키백과 프로필에 서로가 배우자로 표기되며 결혼설에 휩싸였다. 위키백과에는 두 사람이 오는 10월6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는 자세한 내용까지 공개돼 결혼설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이민우와 김서형 양측은 "말도 안되는 루머"라고 결혼설을 일축했다. 이민우·김서형 소속사 모두 "결혼설은 완전히 사실무근"이라고 결혼설에 선을 그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8.84하락 8.2810:46 06/01
  • 코스닥 : 860.41상승 3.4710:46 06/01
  • 원달러 : 1318.90하락 8.310:46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0:46 06/01
  • 금 : 1982.10상승 510:46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