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아버지 빚투 논란에 "악질모녀 오해, 슬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우먼 김영희./사진=뉴스1
개그우먼 김영희./사진=뉴스1

개그우먼 김영희(35)가 어머니의 '빚투' 의혹에 이어 거짓해명 시비까지 불거지자 입을 열었다. 지난 16일 김영희는 미디어 인터뷰를 통해 "사실이 아닌 것이 너무 많다"며 "신인 때부터 아버지의 빚 때문에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영희는 아버지가 30만원씩 60개월 동안 빚을 갚았으며 6600만원 중 4800만원의 빚이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과거에 아버지가 돈을 빌렸다"며 "어머니가 아버지와 의절하면서 돈을 모두 아버지가 갚기로 약속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아버지의 파산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법적 책정 금액을 아버지가 갚고 있었다"며 "자식된 도리로서 아버지의 남은 빚을 변제할 의향이 있다. 나와 어머니가 '악질모녀'라는 오해는 너무 괴롭고 슬프다"고 전했다.

인스타그램에서 '빚투' 의혹을 묻는 네티즌의 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김영희는 "돈을 빌렸다는 것을 몰랐다는 게 아니다"며 "돈을 빌리고 무책임하게 도망가거나 한 상황이 아니라는 말이었다. '악질모녀'가 아니라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김영희 부모의 빚투를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996년 어머니가 고향 친구인 개그우먼 김모씨 어머니 권모씨와 남편에게 6600만원을 빌려줬다. 차용증도 받았고, 공증 또한 받았다. 하지만 다년간 연락을 취했으나 소재조차 찾을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연예인 빚투 관련 말이 나오자 권씨가 어머니에게 연락해왔다. '돈을 주겠다. 그런데 너네 애들 그렇게 글 쓰고 댓글 달고 인터넷으로 연락하면 딸 소속사에서 가만있지 않는다. 고소할 것이니 앞으로 하지 말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 엄마 통장으로 들어온 돈은 10만원이다. 그냥 입막음용으로 주는 건지, 차 기름 한 번 넣을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영희 인스타그램에 어느 네티즌이 '빚투 뭔가요?'라는 글을 남기자 김영희는 "진짜 사실이 아닙니다"고 답했다.


하지만 권씨는 인터뷰에서 채무 관계를 인정했다. 권씨는 "채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남편 채무"라며 "남편과 20년 넘게 별거를 이어오던 중 지난해 이혼했다. 10월3일 친구에게 연락해 일부를 갚았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글쓴이는 "10만원이 입금된 날은 12월3일이다. 10월이 아니다"며 권씨의 해명을 즉각 반박했다. 소속사 A9엔터테인먼트는 "김영희의 부친이 사용한 돈이다"며 "김영희는 채무 관계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한편 연예계는 '빚투' 논란으로 뜨겁다. 래퍼 마이크로닷(25)의 부모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을 시작으로 연예인 부모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고발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빚투'는 성폭력 고발 운동인 '미투'에 '빚'을 더한 온라인 합성어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