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제약 “불법 리베이트 논란 무혐의 종결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제약 “불법 리베이트 논란 무혐의 종결됐다”
하나제약은 논란이 되고 있는 불법 리베이트 의혹 관련 제약사 리스트에 자사가 포함된 것에 대해 “이미 지난 2016년 약사법 위반 혐의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결론난 사안”이라고 18일 밝혔다.

식품의약안전처 사범중앙수사단은 지난 17일 서울 도봉구 방학동 동성제약 본사와 지점 5곳에 수사관 30여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하나제약 관계자는 “5개 제약사의 불법 리베이트 수사 확대 이슈에 따라 주가 하락폭이 상당히 컸다”며 “관계 기관 및 내부 시스템을 확인한 결과 2016년 사건이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보도로 인해 주주와 많은 기관 투자자로부터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며 “올해 코스피 시장에 성공적으로 상장한 만큼 투명한 회계 시스템을 바탕으로 정도 경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제약은 이날 오후 2시12분 현재 전 거래일 대비 5.29% 하락한 2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60상승 0.1918:05 06/07
  • 코스닥 : 880.72상승 10.4418:05 06/07
  • 원달러 : 1303.80하락 4.318:05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8:05 06/07
  • 금 : 1981.50상승 7.218:05 06/07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