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국정원 직원, 집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7일 경기 용인시 한 공터에서 현직 국가정보원 직원 A씨(43)가 숨진 채 발견됐다. 

용인서부경찰서는 A씨가 전날 오후 집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고 연락도 닿지 않자 지난 6일 오전 4시38분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 집 주변을 수색하다 근처 공터에서 숨져 있는 그를 발견했다.

A씨의 집에선 그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A4용지 3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에 업무 관련 내용은 적혀 있지 않았다”며 “자세한 유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A씨가 국정원 직원이란 사실은 확인했지만 어느 부서에서 근무했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주변지역 CCTV를 토대로 A씨의 사망 전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또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강소현
강소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