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서 "포차하고 있다"고 한 박성광, '거짓해명' 구설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성광/사진=스타뉴스
박성광/사진=스타뉴스

개그맨 박성광 측이 '포차 논란'에 사과했지만 거짓해명으로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14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박성광이 운영한다는 포차의 간판과 메뉴판이 '선정적이다'고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가 게재한 사진에는 박성광의 포차 내부가 담겼다.
  
박성광의 포차 입구에는 음식점 이름에서 딴 '풍기문란'으로 '풍만한 여자/기여운 여자도/물론 좋지만/란(난) 니가 젤 좋아'라는 사행시 간판이 걸려있고 벽면에는 모텔 표시와 '오빠 여기서 자고 갈래?'라는 다소 선정적인 문구가 담긴 포스터 등이 붙어 있다.

또한 메뉴판에는 "먹는 즐거움에 보는 즐거움"이라는 글귀와 함께 '[국산]제육볶음avi', '[서양]나초&치즈avi', '[일본]오뎅탕.avi' 등의 메뉴이름이 적혀있다.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 메뉴판 형식이 불법사이트의 성인영상 파일을 연상케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소속사 SM C&C은 "박성광은 지인이 제안한 사업에 자신의 성명권 사용을 허락했고 홍보에 한해 운영에 참여했다. 해당 가게는 지난해 12월 영업종료를 결정했고 오는 2월 최종 종료된다"며 "자신의 이름을 건 가게에 대해 신중히 살피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해당 사안들로 불편함을 느낀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사진=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그러나 박성광 측의 이 같은 해명과 사과에도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박성광이 논란이 된 포차 운영에 대해 홍보 이상의 개입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즉, 박성광과 소속사의 '홍보에 한해 운영에 참여해왔다'는 해명이 거짓이라는 것.

박성광은 지난해 10월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해당 포차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박성광은 방송에서 "포차를 하고 있다. 논현동에 위치한 포차인데 깐풍기가 메뉴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포차와 같은 위치인 것으로 밝혀져 '홍보에 한한 운영 참여'라는 해명이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박성광 측은 현재 이에 대해 별다른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강소현
강소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4.88하락 30.8811:24 09/26
  • 코스닥 : 834.22하락 4.9511:24 09/26
  • 원달러 : 1344.30상승 7.811:24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1:24 09/26
  • 금 : 1936.60하락 911:24 09/26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