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 북미회담, 이달 27~28일 하노이서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로이터)
사진=뉴스1(로이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달 27~28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열리는 것으로 최종 결정됐다.

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스티브 비건 특별대표를 포함한)대표단이 북한에서 매우 생산적인 만남을 갖고 2차 정상회담 시간과 날짜를 합의한 후 방금 북한을 떠났다"면서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과의 만남과 평화로의 공헌이 진전되는 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당초 2차 북미회담 개최지는 베트남 휴양도시인 다낭이 유력했다. 섬이 많고 고립된 지역이 많아 경호에 최적화됐다는 점도 미국이 다낭을 주장한 이유였다. 하지만 북한 대사관이 있던 하노이를 북한이 선호해 미국이 양보한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이 하노이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방문해 베트남 대통령 및 총리와 회담 후 트럼프 대통령까지 만나는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양측은 조만간 의전 및 경호 인력을 하노이로 파견해 2차 회담 준비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시기와 장소가 모두 확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 이행 조치와 미국이 이에 상응해 대북 제재를 어떻게 완화할지 여부가 초점이 될 전망이다.

한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6일부터 북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을 가졌다. 이날 오전 비건 특별대표는 우리 정부를 방문해 2박3일간의 방북 협상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