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의료진 "폐경초기 여성에 호르몬치료 적합… 사망률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서울병원 전경. /사진=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 전경. /사진=삼성서울병원
폐경초기 여성에서 호르몬 치료(폐경호르몬요법)는 전체 사망률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윤병구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배종면 제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교수와 함께 60세 미만 폐경초기 여성을 대상으로 한 전체 사망률 분석을 진행했더니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폐경호르몬요법은 대부분 갱년기장애를 치료하기 위해 폐경초기에 시작하는게 일반적이다. 호르몬치료로 삶의 질이 향상되지만 일부에서 부작용으로 유방암이나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키울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미국질병예방태스크포스(USPSTF)가 “2017년 12월에 호르몬치료는 위험을 고려할 때 전체적으로 이득이 없으므로 노화관련 만성질환(관상동맥질환, 골절, 치매)의 일차예방을 위해 폐경호르몬치료를 권고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에 반대되는 연구결과라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연구팀은 “폐경호르몬치료가 비교적 젊은 폐경환자들의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가 이어지면서 이런 우려를 씻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률 감소만큼 확실한 치료효과도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폐경초기 여성에 대한 호르몬치료효과를 장기간 추적해 밝힌 임상시험 4개를 토대로 전체 사망률에 대한 효과를 조사했다. 또한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 2개와 관상동맥질환 등 만성질환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 2개를 메타분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60세 미만 건강한 폐경여성이 페경호르몬치료를 받았을 때 전체 사망률은 13% 의미있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인 경우도 16% 감소하는 건강인과 유사한 경향을 보였다.

두 그룹을 합해 분석한 결과 전체 사망률은 유의하게 13% 감소했다. 또한 에스트로겐+프로게스토겐 병합요법보다 에스트로겐 단독요법에서 확실한 효과를 보였다.

폐경호르몬치료로 인한 사망률 감소는 치료 중 더욱 뚜렷했다. 이 기간의 전체 사망률은 두 그룹 모두를 합해 분석했을 때 41% 감소됐다.

윤병구 교수는 “폐경호르몬치료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와 걱정으로 치료를 미뤄선 안된다”며 “각종 갱년기장애가 개선돼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 사망률도 낮출 수 있는 만큼 진료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