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석학 모인다"… 두경부종양학회 학술대회, 잠실서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6차 아시아 두경부종양학회 학술대회(ASHNO)가 다음달 27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다.

연세세브란스병원은 이번 학술대회에 본원 최은창 이비인후과 교수가 대회장을 맡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21개국에서 총 500여명의 두경부종양 관련 국내외 석학 및 의료진들이 참석해 두경부암 치료의 최신 학술 연구를 발표한다.

두경부암의 종류에 따른 최신 수술기법과 방사선치료, 인유두종바이러스와 두경부암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임상경험을 나누고 연구결과를 공유한다.

최은창 교수와 함께 제이튼 샤 메모리얼 슬로안 케이팅 암센터 교수, 하오셩포 타이완 푸젠대학 교수 등 세계적인 두경부암 석학들이 참여해 최신 치료의 패러다임에 대한 강의한다.

두경부종양(후두암·인두암·구강암·타액선암·비부비동암·갑상선암)은 국소 침범이 흔하고 일상적으로 말하고 음식을 먹고 마시는 복잡한 기능을 수행하기 때문에 치료를 하더라도 기능적으로 큰 장애를 남길 수 있다.


최근 아시아 국가의 두경부암은 서구 국가와 다른 생물학적 행동과 특성을 보인다. 이 때문에 기능을 보존하면서 암을 치료하기 위해 이비인후과를 비롯해 방사선종양학과와 종양내과 등 관련 과 전문의들이 참여한 다학제 치료의 필요성이 높아졌다.

안용찬 대한두경부종양학회 회장(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은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춘계학술대회를 겸해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아시아는 물론 미국과 유럽의 석학들과 함께 첨단 의료 지식을 나누는 자리”라며 “학회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두경부종양 분야의 연구를 더욱 활성화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ASHNO는 2008년부터 두경부종양에 대한 의학적 지견을 나누는 아시아 최대 학술 모임이다. 아시아 지역 국가의 의료 수준을 한단계 높이고 차세대 전문 의료진을 양성하기 위해 경험과 지식을 공유한다. ASHNO는 2009년 타이페이를 시작으로 고아·세부·고베·발리에서 개최된 바 있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7.17하락 28.5910:55 09/26
  • 코스닥 : 834.52하락 4.6510:55 09/26
  • 원달러 : 1343.70상승 7.210:5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0:55 09/26
  • 금 : 1936.60하락 910:55 09/26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