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일 비즈니스·인적교류 힘쓸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5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한일관계 진단 전문가 긴급좌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5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한일관계 진단 전문가 긴급좌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5일 “한일간 비즈니스, 인적 교류에 더욱 힘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이날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한일관계 진단 전문가 긴급좌담회’에서 개회사를 통해 “11월 도쿄 한일재계회의를 비롯해 일본 정재계 지도자들과 긴밀히 소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좌담회는 최근 과거사 문제 등으로 한일관계 악호되는 가운데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허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한일관계는 많은 갈등 속에서도 늘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왔다”며 “한일관계 좋았을 때 우리경제도 좋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의 선대 기업인들은 한일관계를 중요시 한점을 강조하면서 “한국 정치지도자 납치문제로 악화된 한일관계를 풀고 경단련과 함께 ‘한일 재계회의’도 개최했다”며 “이때부터 일본 기업들의 한국 투자가 러시를 이뤘고 기술제휴가 본격화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일본 기업들은 한국에 390여사가 진출해 8만2000여개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또한 제3국에서 한일 기업의 인프라 개발프로젝트만 2008년 이후 100건이 넘는다”고 전했다.


어 회장은 또 “우리 경제는 현재 수출이 4개월 연속 감소하는 등 쉽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이번 좌담회에 한일 최고 석학과 지성이 한자리에 모여 현 한일관계의 근본적 개선을 위한 솔루션을 제시해 주실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를 계기로 양국의 갈등 해소를 위한 국민여론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