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로우·양현석의 만남… 빅뱅 입대 때문이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yg엔터테인멘트. /사진=뉴시스
yg엔터테인멘트. /사진=뉴시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 대표가 빅뱅의 군 입대로 회사 수익을 우려해 동남아 재력가들과 접촉하게 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YG가 동남아 재력가들과 접촉한 이유를 집중적으로 전하며 양 전 대표가 빅뱅 입대를 기점으로 회사 수익에 고민이 깊었다고 보도했다.

제작진은 한 YG 관계자의 말을 빌어 “빅뱅이 국내외를 돌아다니며 벌어들이는 수익이 YG 공연 수익의 최대 80%까지 차지했었다. 빅뱅의 수익이 회사 경영 지표와 직결된다”며 빅뱅의 입대 이후 증권가에서는 이에 따라 YG의 목표 주가를 낮췄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군 입대 후 YG가 어떻게 수익을 올릴지 당시 양 전 대표도 고민이 깊었다. 사업 다각화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아이돌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아시아권 국가로의 진출을 중요하게 검토했고, YG가 외식사업체의 태국 사업을 위해 동남아 재력가들과 접촉했다는 것이다.

제작지은 “태국의 쇼디시 쇼핑몰이 지난 2017년 봄 문을 열었다. 여기에서 YG는 외식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었다”며 이 시기가 빅뱅 멤버들의 군 입대와 맞물려 있다고 밝혔다.


현지 사업가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공권력 있는 사람들을 하이소라고 한다. 그 쪽이랑 관계돼야 사업이 쉽게 풀린다.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