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약해졌나'… 7월 야외활동, 전년보다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지난해보다 올 여름 무더위가 심하지 않아 사람들의 야외활동이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SK텔레콤이 매월 1190만명이 이용하는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앱) 'T맵(T map)'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사람들의 야외활동이 지난해 동기 대비 크게 늘어났다고 4일 밝혔다.

이들은 "7월 한달간 T맵 이용자들의 여행·레저 카테고리 길안내 요청건수는 1652만여건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13.84%가 증가했다"며 "올해 7월의 평균 기온(24.8도)이 역대급 폭염을 기록했던 지난해 7월 평균 기온보다 1.9도 낮아진 것이 야외활동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분석 결과, 해수욕장과 워터파크, 수영장 길안내 요청은 각각 5.34%와 4.82% 증가하는데 그쳤다. 반대로 ▲예당호 출렁다리 ▲삼락생태공원 ▲여의도한강공원 등 새롭게 생겼거나 특정 계절과 상관없이 갈 수 있는 장소나 ▲부여서동연꽃축제 ▲봉화은어축제 등 행사들이 과거에 비교했을 때 인기를 끌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운전자가 찾은 휴양지'는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였다. 지역별로는 ▲을왕리해수욕장(경기·수도권) ▲해운대해수욕장(부산·경상도) ▲비발디파크오션월드(강원도) ▲율포해수욕장(전라도) ▲대명리조트천안오션파크(충청도) ▲협재해변(제주도) 등이 최고 인기 여름 피서지로 조사됐다.

또 전국 여름 피서지 가운데 '올해 가장 방문객이 늘어난 곳'은 지난 4월 육지와 연결된 인천 무의도의 '하나개해수욕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온 상승과 함께 야외활동이 늘어난 만큼 운전자들의 정확하고 빠르고 안전한 운전을 위해 T맵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