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번 미 부장관 만난 강경화, 한일 현안 ‘건설적 역할’ 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존 설리번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23일 오후(현지시각)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일본 나고야 관광호텔에서 한미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존 설리번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23일 오후(현지시각)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일본 나고야 관광호텔에서 한미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3일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과 만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한·일 양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강 장관은 현안이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미국 측에는 '건설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 장관과 설리번 부장관은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나고야를 찾았으며, 예정 시간보다 5분 넘긴 25분가량 양자회담을 가졌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 나고야를 방문중인 강 장관은 지소미아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한 우리 정부의 결정 및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강 장관은 지소미아, 일본의 수출규제 등 한일간 현안이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미국 측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했다.

설리번 부장관은 한일 양국이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합리적 방안을 마련한 것을 환영하면서,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는 한편, 한미일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했다.

아울러 설리번 부장관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다. 양측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간 조화로운 협력을 지속 발전시키기로 했다.

강 장관과 설리번 부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필요성이 있다는 데 공감했다. 이를 위해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측은 방위비분담금 문제를 포함한 한미동맹 주요 현안들을 합리적이고 호혜적으로 해결해 나가기 위해 긴밀히 소통키로 했다.

 

류은혁
류은혁 [email protected]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