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이 느끼는 한석규는? "학창시절 기억 되살아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주연배우 최민식(왼쪽)과 한석규. /사진=뉴스1
27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주연배우 최민식(왼쪽)과 한석규. /사진=뉴스1

최민식이 한석규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이하 '천문') 제작보고회에는 허진호 감독과 주연배우 최민식, 한석규가 참석했다.

'천문: 하늘에 묻는다'는 조선의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한석규 분)과 장영실(최민식 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한석규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성군으로 불리는 세종을 연기했고, 한석규가 천재 과학자 장영실을 연기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최민식은 과거 영화 '쉬리' 이후 처음으로 한석규와 호흡을 맞춘 데 대해 "엊그제 본 것 같다"라며 "길다면 긴 세월이고 짧다면 짧은 세월인데, 마치 '쉬리' 이전에 학교 다닐 때로 돌아간 것 같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선후배 사이다.

최민식은 "다른 데 한 눈 안 팔고 이 동네(연기)에서 어기적어기적 뒹굴다 보니까 이렇게 다시 나이를 먹어 같이 만나 작품을 하는구나 (하는 생각에) 짠하기도 하고 보람도 느껴진다"라고 전했다.

이어 "작업을 하면서 좋은 사람을 만났다"라며 "우리 일도 다 사람 만나는 일이다. 좋은 동료를 세월이 흘러도 또 만나 작업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하게 느껴졌다"라고 소회를 말했다.


한석규 역시 "원래 제작발표회는 불편하고 긴장감도 있었는데 오늘(27일)은 든든하고 편안하다"라며 최민식과의 관계를 설명했다.

한편 '천문'은 다음달 중 개봉을 앞두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