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5700만달러 LA 에인절스와 계약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현진. /사진=로이터
류현진. /사진=로이터

미국 매체가 메이저리그 FA 톱11의 계약팀과 계약 규모를 예상했다.

미국 뉴욕 지역의 프로스포츠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SNY'는 지난 28일 FA 11명의 랭킹을 매기며 예상 계약액을 전망했다.

류현진(32)에 대해서는 LA 에인절스와 3년 5700만달러에 계약할 것으로 예상했다.

해당 매체는 FA 톱3로 게릿 콜, 앤서니 렌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꼽았다. 콜은 고향 LA의 팀들인 다저스와 에인절스의 러브콜을 뿌리치고 8년 2억9000만달러에 뉴욕 양키스와 계약할 것으로 전망했다. 콜을 놓친 다저스는 렌던과 7년 2억3000만달러 계약을 맺을 것으로, 옵트 아웃을 선언하고 FA가 된 스트라스버그는 6년 1억8500만달러에 워싱턴으로 되돌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류현진은 잭 휠러, 매디슨 범가너보다 낮은 FA 랭킹 8위로 꼽혔다.

‘SNY’는 "에인절스가 콜 또는 스트라스버그를 놓치면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2.32) 투수에게 향할 것이다. 류현진은 조정 평균자책점 179를 기록했다. 늦여름 부진만 없었더라면, 제이콥 디그롬을 제치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을 지도 모른다. 그는 FA 시장에서 단단한 계약을 맺을 것이다"고 전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