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현직검사 '성추행 의혹'… 검찰, 자체개혁안 적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사진=뉴스1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사진=뉴스1
검찰이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현직 검사에 대한 감찰을 진행함과 동시에 형사입건해 수사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29일 대검 특별감찰단에서 서울중앙지검 소속인 해당 검사에 대해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또 대검은 법무부에 해당 검사의 직무배제를 요청하는 한편, 이 검사가 제출한 사표가 수리되지 않도록 통보했다.

이는 앞서 대검이 내놓은 자체개혁안에 따른 것이다. 대검은 지난달 24일 '비위 검사'에 대한 봐주기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중징계 해당 여부가 불분명할 경우 원칙적으로 사표 수리를 제한하고, 법무부와의 감찰 협업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