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직원수 증가 1위는 LG전자… 2412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사람인
/사진=사람인
지난해 경영 여건이 녹록치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이 고용한 인원이 80만명에 육박하며 고용에 앞장 선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대비 고용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LG전자였다.

2일 사람인이 매출액 상위 100대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4개사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00대기업의 고용인원은 79만1144명으로 1년 전 78만4271명 대비 6873명 증가했다.

개별 기업별로 살펴보면 직원수가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기업은 ▲LG전자로 전년대비 2412명이 증가했다.

이어 ▲SK하이닉스(2272명 증가) ▲삼성전자(2246명 증가) ▲현대트랜시스(1918명 증가) ▲LG화학(1731명 증가) ▲삼성SDI(789명 증가) ▲현대자동차(630명 증가) ▲한국전력공사(542명 증가) ▲SK텔레콤(480명 증가) ▲한화에어로스페이스(472명 증가) 등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10위 안에는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그룹 계열사가 나란히 두 곳씩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같은 기간 직원수가 늘어난 기업은 53개사로 줄어든 기업(31개사)보다 많았다.


조사대상 대기업 중 21개사(25%)가 1만명 이상을 고용 중인 가운데 직원수가 가장 많은 곳은 부동의 1위인 ▲삼성전자(10만5257명)였다.

다음으로 ▲현대자동차(7만32명) ▲LG전자(4만110명) ▲기아자동차(3만5675명) ▲SK하이닉스(2만8244명) ▲LG디스플레이(2만6665명) ▲이마트(2만5779명) ▲롯데쇼핑(2만5298명) ▲케이티(2만3372명) ▲한국전력공사(2만3137명) 등이 10위권을 이뤘다.

남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온시스템(96.7%)이었으며 ▲현대제철(96.5%) ▲기아자동차(96.3%) ▲고려아연(96.3%) ▲대우조선해양(95.9%) 등의 순이었다. 이들 기업은 남성 비율이 95%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여성 직원 비율이 높은 기업은 ▲신세계(69%) ▲이마트(63.2%) ▲아시아나항공(52.7%) ▲호텔롯데(44.8%) ▲SK하이닉스(36.3%) 등의 순 이었다.

조사대상 기업 중 남성 비율이 전체 직원의 50% 이상인 기업은 93.6%(44개사)였으며 90%를 넘는 ‘슈퍼 남초 기업’도 36.2%(17개사)에 달했다. 반면 여성 비율이 직원의 50% 이상인 기업은 3개사에 불과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8%
  • 32%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