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분노의 질주 찍었다"… 인면수심의 10대 무면허 범죄자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대학생이 10대 소년들이 무면허로 끌던 차량에 치여 숨졌다. /사진=뉴스1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대학생이 10대 소년들이 무면허로 끌던 차량에 치여 숨졌다. /사진=뉴스1

하늘도 무심하다.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대학생이 10대 소년들이 무면허로 끌던 차량에 치여 숨졌다. 차량은 이들이 훔친 것이었다.

이후 사망한 대학생 A씨의 여자친구 B씨는 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사건과 관련해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2020년 3월29일 오전 0시가 조금 넘은 시간에 제 남자친구는 별이 됐다”며 “남자친구가 대학교 간다고 설레하던 모습이 엊그제 같은데 코로나19로 입학은커녕 꿈에 그리던 학교에 가보지도 못하고 너무 억울하게 사고를 당했다”고 토로했다.

B씨 글에 따르면 숨진 대학생 A씨는 집안에 가장 노릇을 하며 돈을 벌기 위해 열심히 일을 했다. 또 아르바이트 상 오토바이를 타야하는 A씨는 헬멧도 잊지 않고 착용할 만큼 안전 운전을 해왔다.

B씨는 “자기는 사고가 나도 죽지 않는다고 항상 말했던 남자친구가 잠깐 그 몇 초의 순간에 의해 더 이상 볼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가해자들이 사고가 난 직후 경찰에게 ‘저 너무 힘들어요’라고 말했다”면서 “어떻게 사람을 죽이고 간 상황에 떳떳하게 그 말을 하냐”고 분노했다.



안타까운 사건 전말은…


대전동부경찰서는 지난달 31일 훔친 차량으로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등)로 C군(13) 등 8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대전동부경찰서는 지난달 31일 훔친 차량으로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등)로 C군(13) 등 8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대전동부경찰서는 지난달 31일 훔친 차량으로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등)로 C군(13) 등 8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서울에서 주차돼 있던 렌터카를 훔쳐 대전까지 무면허로 차를 몰고 갔다가 29일 오전 0시쯤 동구의 한 도로에서 차량 방범용 CCTV에 포착돼 도난수배 차량 검색시스템을 확인한 경찰의 추격을 받았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대전 동구 성남네거리 인근에서 C군이 몰던 차량을 발견하고 뒤를 쫓았다.


C군은 사고 현장 인근에 있던 순찰차를 보고, 추적을 피하기 위해 후진을 하다가 택시와 접촉사고를 냈다. 이어 중앙선을 침범하며 도주를 하다가 A씨가 몰던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A씨가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치료를 받던 도중 숨졌다.

사고를 낸 차량에는 C군 등 또래 8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은 현장에서 6명을 잡았고, 나머지 2명은 달아났다가 같은 날 오후 서울에서 검거됐다.

형사미성년자(만 14세 미만)에게는 형사 책임을 물을 수 없지만, 촉법소년(만 10세 이상~14세 미만)에 한해 사회 봉사명령이나 소년원 송치 등 보호처분을 할 수 있다.

이에 현재 운전자 C군만 소년원에 입소했고, 나머지는 귀가조치 됐다.



"분노의 질주 찍었다"… 반성 없는 가해자들 '공분'


무면허 운전으로 사고를 낸 10대 가해자들로 추정되는 게시물이 퍼지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무면허 운전으로 사고를 낸 10대 가해자들로 추정되는 게시물이 퍼지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무면허 운전으로 사고를 낸 10대 가해자들로 추정되는 게시물이 퍼지고 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무면허로 사람 죽인 06년생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들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이들이 총 8명의 05, 06년생 남자, 여자아이들로 서울에서부터 차를 훔쳐 타고 다니며 대전IC까지 내려왔습니다. 경찰은 도난차량을 의심해 그 차량을 쫓아가며 가해 학생들의 차량과 경찰차가 추격전을 했습니다”라며 가해자로 추정되는 사진들을 올렸다.

사진에서 가해자로 추정된 이들 중 한 명은 자신의 SNS에 사건 관련 기사를 공유했다. 또 다른 이는 “대산학교(대전소년원)로 들어가니 편지 많이 해달라”라며 감옥에 갈 예정이라고 암시했다.

더불어 “분노의 질주 찍었다” “나도 죽을 뻔했는데 페이스북에서 욕하니까 화난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를 본 국민들은 가해자들이 반성은커녕 당당한 모습을 보이는 모습에 공분하고 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