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의 EPL 구단, 해커 공격에 100만파운드 날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리미어리그에 소속된 한 구단이 사이버해킹 공격으로 인해 금전적 손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로이터
프리미어리그에 소속된 한 구단이 사이버해킹 공격으로 인해 금전적 손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로이터

익명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구단이 사이버 해커에 의해 금전적 손실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에 따르면 영국 국립사이버보안센터(NCSC)는 이날 일부 해커들이 넓은 범위의 국가적 스포츠 분야 공격을 위해 최상위 구단들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경고했다.

NCSC는 이번 온라인 공격에 대한 피해 사례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 소속 한 구단의 단장이 이적과 관련해 나누던 이메일이 해킹을 당했으며 이 결과 100만파운드(한화 약 15억원)에 달하는 돈이 해커들의 손에 떨어졌다. 다만 NSCS는 해당 구단이 어디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스포츠 분야는 해커들에게 있어 군침도는 목표다. 적은 시도로도 많은 이익을 벌어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NCSC 측에 따르면 영국 내 스포츠 산업체 중 최소 70%가 이런 사이버 공격에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영국 전체 산업체가 겪는 평균 수치의 2배에 해당한다.

폴 치체스터 NCSC 담당관은 "스포츠 당국에 이번 기회를 빌어 사이버보안 체계를 향상시킬 것을 당부했다"라며 "사이버범죄의 위협은 현실이다"라고 강조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