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공무원 최근 5년 '862명' 징계…공금횡령 광역단체 '1위' 수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5년간 비위행위로 징계를 받은 광주와 전남지역 공무원이 1072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이들 중 57명은 파면이나 해임의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의원/뉴스1
최근 5년간 비위행위로 징계를 받은 광주와 전남지역 공무원이 1072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이들 중 57명은 파면이나 해임의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의원/뉴스1
최근 5년간 비위행위로 징계를 받은 광주와 전남지역 공무원이 1072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중 57명은 파면이나 해임의 중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지방직 공무원 징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공무원 9578명이 징계를 받았다.

전남에서는 862명의 공무원들이 징계를 받았다. 징계사유별로 보면 품위손상이 593명, 직무태만이 66명, 금품수수 40명, 복무규정 위반이 38명, 공금횡령 15명, 기타 61명 등이었다.

이로인해 전남에서는 13명이 파면됐고, 36명이 해임됐다. 또 17명이 강등됐으며, 정직 106명, 감봉 333명, 견책 357명 등의 처분을 받았다.

공금횡령건으로 징계받은 공무원은 전국 17개 광역단체 중 전남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공금유용과 금품수수로 징계를 받은 전남지역 공무원은 각각 13명과 40명이며, 전국에서 두번째, 세번째로 높았다.


광주는 210명의 공무원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품위손상이 156명으로 가장 많았고, 금품수수 6명, 감독소홀 6명, 직무태만 5명, 복무규정 위반 5명, 기타 26명 등의 사유로 징계를 받았다.

이에 파면 2명, 해임 6명, 강등 3명, 정직 31명, 감봉 66명, 견책 102명 등의 징계를 받았다.

박재호 의원은 "공무원은 국민을 위한 봉사자로서 책임을 가지고 직무에 헌신해야 함에도 직무를 이용한 비위행위가 증가한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다"며 "코로나19 등으로 국가적 재난을 겪고 있는 지금 공무원이 솔선수범해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도록 공직 가치를 재점검해 공직 본연의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email protected]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27.1614:17 12/01
  • 코스닥 : 828.06하락 3.6214:17 12/01
  • 원달러 : 1306.40상승 16.414:17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4:17 12/01
  • 금 : 2057.20하락 9.914:17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