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경기부양책 합의 기대에 반등… WTI 1.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미국의 신규 부양책 기대감에 하루 만에 반등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61센트(1.52%) 오른 배럴당 40.64달러에 거래됐다.

영국 ICE선물거래소의 북해 브렌트유 12월물도 73센트(1.75%) 오른 42.46달러를 기록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이날 "추가 경기부양책 협의가 진전되고 있다"며 "곧 완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시장 심리 개선으로 이어졌다. 미국의 고용지표도 시장의 예상보다 양호하게 나왔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주(10월11~1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78만7000건으로 전주대비 5만5000건 감소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주간 신규실업수당청구건수가 예상보다 감소한 가운데 기존주택 판매의 호조가 경기에 대한 우려를 완화했다"며 "미국 하원의장이 부양책 합의가 거의 도달했다는 발언이 이어진 점이 추가 부양에 대한 기대를 높이며 국제유가의 수요 개선에 우호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윤경진
윤경진 [email protected]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