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어머니 큰누나라고 부르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김수찬이 어머니가 미혼모로 자신을 낳았다고 말했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가수 김수찬이 어머니가 미혼모로 자신을 낳았다고 말했다. /사진=SBS플러스 제공

가수 김수찬이 어머니가 미혼모로 자신을 낳았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이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인 김수찬, 노지훈, 류지광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수찬은 "아이돌인 줄 알았다"라는 김신영에 손사래를 치며 "저는 원래부터 트로트가수가 되고 싶었다. 고1 때 담임선생님 축가를 불러주면서다. 1년 편하게 살려고 제가 부르겠다고 한 건데, 교장 선생님이 제가 부른 '둥지'를 보셨다. 이후 청소년가요제, '전국노래자랑'에 나갔다"라고 가수 시작 계기를 밝혔다.

이어 그는 "제가 화려한 걸 좋아하니까 다들 제가 금수저인 줄 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워낙 긍정적이었다.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지하 단칸방에서 물을 퍼낼 때도 누가 더 많이 퍼내는지 시합을 했었다. 저희 어머니가 20세때 저를 낳으셨다. 74년생이시다"라고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친구들이 저보고 '너는 왜 동굴 속에 사냐'고 했는데 전 '시원해'라고 했었다. 그렇게 긍정적으로 살았다. 우리는 선택받는 사람이 아니라 선택하는 사람이라고 알려줬다. 힘든 상황도 선택한 거라고 했다. 그래서 자존감도 높았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었다"라고 전했다.

김수찬은 "저는 사실 엄마라고도 안 한다. 큰 누나라고 한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류지광은 "처음 뵙고 '어머니'라고 했는데 '야 누나라고 불러'라고 하셨다"라고 증언했다. 김수찬은 "이제 키울만큼 키웠으니까 엄마의 길을 은퇴하겠다고 하시더라"라고 설명했다.

또 김수찬은 "(어머니가) 저를 임신했을 때 오갈 때가 없었다. 미혼모였다. 낳을 돈도 없어서 조산소를 간 거다. 지금은 웃으면서 이야기를 한다. 그런데 제가 우량아라 또 안 나오는 거다. 그래서 큰 병원에 가서 유언하면서 낳으셨다. 지금도 배가 많이 텄는데, 제가 돈 벌어서 꼭 고쳐주겠다고 했다. 이걸 이야기하면 '뭐 어때서'라고 한다"라고 말하며 웃어 남다른 그의 긍정적인 면모를 엿보게 했다.


류지광은 "이렇게 늘 웃으면서 하지만 정말 속이 깊은 친구다. 그래서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다"라고 말하며 김수찬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치켜세웠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