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 몰린 트럼프 “바이든, 대통령 직 부당하게 요구해선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스1 조태형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스1 조태형 기자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후보에게 뒤쳐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불복을 잇따라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든이 대통령 직을 부당하게 요구해선 안된다"며 "나도 (승리했다는) 주장을 할 수 있다. 법적 절차는 이제 막 시작됐다"고 밝혔다.

개표 결과와 무관하게 대통령직을 사수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3시(한국시간 7일 오전 5시) 현재 개표율 95% 기준으로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바이든 후보는 득표율 49.5%를 기록하며 트럼프 대통령(49.3%)에 1만3718표(0.2%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바이든 후보는 현재 총 253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며 대선 당선을 위한 '매직넘버'인 270명에 바짝 다가선 상황이다.

이와 관련 바이든 후보는 이날 밤 델라웨어 월밍턴에 마련된 행사장에서 연설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5.22상승 9.5309:17 10/05
  • 코스닥 : 813.67상승 6.2709:17 10/05
  • 원달러 : 1351.50하락 1209:17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09:17 10/05
  • 금 : 1834.80하락 6.709:17 10/05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