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AI 서비스로 금융권 최초 AI+ 인증 획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카드, AI 서비스로 금융권 최초 AI+ 인증 획득
신한카드 인공지능(AI) 상담서비스 ‘챗봇’과 고객 개개인별 상황에 따른 맞춤 혜택을 제공하는 ‘초개인화 플랫폼’에 대해 금융권 처음으로 ‘에이아이플러스(AI+) 인증’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에이아이플러스(AI+) 인증’ 제도는 한국표준협회가 ISO(국제표준화기구)와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 국제표준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제품의 신뢰성과 안정성 등에 대한 품질을 검증하는 제도다.

우선 2017년 6월 상용화된 AI 챗봇 ‘파니(FANi)’는 고객 맞춤형 카드 추천 등 질문 빈도가 높은 400여종의 질문에 대해 일상어 중심의 편리한 대화와 질문 추천 팁(Tip), 질문 자동 완성 등 개인화된 메뉴를 중심으로 영업·상담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한카드의 인공지능 기술과 2680만 빅데이터 결합을 통한 자연어 처리 능력까지 갖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챗봇 파니는 ‘고객의 디지털 경험확대’라는 디지털 신기술의 지향점과 자체 개발한 대화 모델을 활용해 기술 자립도가 높은 점, 코로나19 등 사회적 이슈에 적시 대응할 수 있는 대화 기술의 완성도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한국표준협회측은 밝혔다.

2019년 5월 선보인 초개인화 서비스는 기존의 공급자 편의 중심의 데이터와 마케팅 알고리즘을 고객 중심으로 재정비하고 날씨·상권 등 달라지는 외부정보를 실시간으로 시스템에 반영했을 뿐만 아니라 마케팅에 대한 고객 반응을 학습해 프로그램을 개선해 주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적용하고 있다.

고객의 TPO(시간·장소·상황)를 정확히 예측하고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객이 필요한 시점에 최적의 맞춤 혜택을 제공, 이를 통해 고객과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신한카드는 데이터 거래소에 금융권 최다 상품을 등록하고 업계 최초로 마이크레딧(MyCredit) 서비스를 출시해 소상공인의 금융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인증은 회사 역량을 결집해 추진 중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전략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있음을 객관적으로 인정받았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향후에도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전략과 연계해 고객 관점의 AI 신기술 개발과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