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후손, 윤서인에 '일침'… "허름한 집으로 사람 평가 말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2일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며 올린 사진. /사진=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지난 12일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며 올린 사진. /사진=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자신을 독립운동가 조병진 선생의 증손자라고 밝힌 네티즌이 독립운동가를 비하해 논란이 된 만화가 윤서인씨를 향해 일침을 날렸다. 

그는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자신을 윤서인이 올린 독립운동가의 생가 속 사진 주인공(조병진 선생)의 증손자라고 소개하며 "비록 경제적으로는 친일파 후손들보다 어려울지라도 정서적으로 자랑스러운 할아버지를 둔 후손으로 풍족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서민들이라면 모두가 겪었을 일제강점기 암울하고 힘든 시기를 저희 집안도 함께했다. 특히 할아버지의 장남 즉 저의 할아버지는 일제징용에 징집돼 중국 산동성 부근에서 징집된지 한달도 안돼 전사하시는 슬픈 가족사를 가지고 있다"며 "허름한 시골집을 가지고 그 사람의 삶을 평가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제에 부역하지 않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 조그마한 힘이라도 함께한 할아버지의 인생을 대충 살았다고 폄하한 윤서인씨에게 묻고 싶다"며 "과연 잘 살고 있는 친일파 후손들은 그 조상들이 자랑스러울까? 경제적으로는 여유로운 생활을 할지 모르지만 그들의 가슴 한 구석에는 부끄러움이 자리하고 있을 것이다. 꼭 그렇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윤서인처럼 독립운동가에 대해 왜곡된 시각을 가진 사람들에게도 "독립운동을 한 할아버지나 그 후손들은 결코 이 시대를 대충 살지 않았으며 누구보다도 열심히 이 시대의 구성원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윤서인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걸까"라는 글과 함께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렸다.


이에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소송을 제기하는 등 국민적 공분이 커지자 윤서인은 "논란이 된 제 글은 너무 짧게 쓴 게 실수였다"며 "퍼온 사진의 양극단 이분법이 진짜로 맞다면 친일파 후손들은 그만큼 열심히 살았다는 뜻이 되고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대충 산 사람들이라는 뜻이 된다. 하지만 현실은 절대 그렇지 않다. 독립운동가 후손 중에도 얼마든지 부자가 있고 친일파 후손 중에도 얼마든지 가난한 자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되니 뒤늦게 없던 의미를 갖다 붙인게 절대 아니다. 누가 뭐래도 저는 100% 위의 의도로 글을 썼다"며 "표현이 부족해 오해를 부른 점 그래서 저들에게 빌미가 된 점은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지난 18일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해명 글. /사진=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지난 18일 만화가 윤서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해명 글. /사진=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박혜원
박혜원 [email protected]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