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키타카' 이제훈 "故신해철은 내 우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제훈이 고인이 된 가수 신해철을 인생 롤모델로 꼽았다. /사진=티키타카 제공
배우 이제훈이 고인이 된 가수 신해철을 인생 롤모델로 꼽았다. /사진=티키타카 제공

배우 이제훈이 故신해철을 인생 롤모델로 꼽았다. 지난 4일 오후 첫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티키타카'에서는 배우 이제훈이 신해철의 노래에 팬심을 밝혔다.

이날 '티키타카'의 4MC가 소개됐다. 탁재훈, 김구라, 음문석, 규현은 서울시티버스에 몸을 싣고 싸이의 '연예인'으로 첫 방송의 문을 열였다. 시동을 건 '티키타CAR'의 첫 손님은 배우 이제훈이었다. 4MC 중 김구라와 음문석은 이제훈과 초면이었고, 규현은 "술자리에서 본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제훈은 "탁재훈은 MBC 예능 '승부의 신'에서 만난 적이 있다"고 인연을 밝혔다.

음문석은 "김구라와 탁재훈 중 한 명으로 살아야 한다면"이라고 물었다. 이제훈은 탁재훈을 선택하며 "좀 더 잘생겨서"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 선택에 김구라는 "그런 이유라면 괜찮다"면서도 서운한 기색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제훈은 "어릴 때 아이돌 음악을 듣다가 신해철 씨를 알았다. '일상으로의 초대'를 들었을 때는 충격이었다. 유년시절, 제 생각과 가치관에 많은 영향을 줬다"고 대답했다. 

이어 "한번도 뵌 적이 없다. 안 좋은 소식을 들었을 때 인사를 드려야할 것 같아서 인사를 드리고 왔다"고 말한 뒤 '일상으로의 초대'를 열창했다. 

이제훈의 노래에 탁재훈은 "많이 불러본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제훈은 "어릴적부터 많이 들었다. 가사를 기억해 오디션에서 대사로 한 적이 있다"며 직접 시범을 보였다. 김구라는 "팬이라면 가사에서 인생의 영감을 받는 것도 있을 수 있다"고 공감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