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전 세계, 중국에 10조달러 코로나 배상금 받아야 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노스캐롤라이나 공화당 전당대회 만찬에서 연설하며 언론을 가리키고 있다./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노스캐롤라이나 공화당 전당대회 만찬에서 연설하며 언론을 가리키고 있다./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손해 배상금으로 10조달러(1경1165조원) 이상을 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6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에서 "코로나19가 중국 우한 바이러스 실험실에서 기원했다는 점을 민주당과 전문가들도 인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과 세계가 중국 공산당에 배상을 요구할 때가 됐다"며 "세계가 중국이 물어내야 한다고 하나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중국이 코로나19 피해보상금으로 최소 10조달러를 내도록 모든 국가가 협력해야 한다"며 "현재까지 피해가 이보다 훨씬 커 10조달러는 매우 적은 금액"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모든 국가가 중국과 채무계약을 집단취소해 피해배상 선금으로 삼아야 한다고 방법론까지 제시했다. 이와 함께 중국제품에 100% 관세를 매겨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중국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을 일으킨 바 있다. 양국은 지난해 1월 1단계 무역합의를 체결하며 휴전했지만 미국은 연간 2500억달러에 달하는 중국제품에 25% 관세를 유지했고 중국도 '맞불관세'를 이어갔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