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비판' 김종인·이준석에… 주호영 "낙인 찍기 섣부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도전한 주호영(국민의힘·대구 수성구갑) 의원이 지난달 13일 서울 마포구 마포포럼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속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도전한 주호영(국민의힘·대구 수성구갑) 의원이 지난달 13일 서울 마포구 마포포럼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속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도전한 주호영(국민의힘·대구 수성구갑)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대선후보군에서 배제하는 듯한 일각의 언급에 "가뜩이나 대선 후보 인재풀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고 벌써부터 잣대를 들이대고 낙인 찍는 건 섣부르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후보는 6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사로운 개인감정, 과거의 악연으로 인해 대한민국 회생의 '별의 순간'인 정권교체를 놓쳐서는 안 된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100% 확신할 수 있는 후보가 있으면 도우려고 했는데 그런 인물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역시 "윤 전 총장 장모 건이 형사적으로 문제됐을 때는 덮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주 후보는 "그 누구도 그런 평가를 독점할 권한은 없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정권연장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정치 공작까지도 서슴지 않을 저의를 공공연히 드러낸다"고 말했다. 이어 "범야권 대선후보들은 누구라도 최대한 보호해야 한다"며 "낙인찍는 것은 적전 분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은 국민들이 어떤 가치 때문에 후보를 지지하는지 성찰하고 그 가치를 받들 방법을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한다"며 "당내외 후보들과 힘을 합치고 (후보들을) 골고루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