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군민 69.8% "가평군 종합장사시설 필요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평군은 지난 8월 26일부터 9월 3일까지 진행됐던 가평군 종합장사시설건립 추진방향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사진제공=가평군
가평군은 지난 8월 26일부터 9월 3일까지 진행됐던 가평군 종합장사시설건립 추진방향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 사진제공=가평군
가평군은 지난 8월 26일부터 9월 3일까지 진행됐던 가평군 종합장사시설건립 추진방향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7일 이번 설문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가평 군민 69.8%가 "가평군 종합장사시설 건립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반면, “불필요하다”는 23.7%에 불과했다. 

가평군은 2018년말 기준 가평군 화장률은 89.4%, 10명중 9명이 화장으로 장례를 치르고 있으나, 가평군에 화장시설이 없어 화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경우 10배가 넘는 비용을 지불하고 성남, 춘천, 인제 등 원정화장을 떠나고 있으며, 화장 후 다시 자연장지, 봉안시설을 찾아 고인을 안치해야하는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가평군은 군민불편 해결을 위해 종합장사시설 설립과 관련하여 2020년 11월~2021년 3월 중 2차례에 걸쳐 가평군 종합장사시설 입지후보지 공개모집 공고를 진행하였으나 유치신청지역 해당부지 입지부적격 등으로 사업이 무산된 바 있어, 원점에서 군민의 의견을 알아보기 위하여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종합장사시설 건립이 필요한 이유로는 “원스톱 종합장사서비스 제공”이 33.9%, “원정화장문제 해소”가 27.5%, “접근이 용이하고 장사지내기 편리해서”라는 의견이 17.6%로 나타났다. 

가평군 종합장사시설 건립방향에 대한 질문에는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이 27.7%, “유치지역이 원하는 규모(단독,공동)의 종합장사시설”이 23.2%, “단독형 종합장사시설” 23.1% 순으로 답했다. 

종합장사시설 건립시 우선 고려해야 할 사항에는 “교통이 편리하고 접근이 용이한 곳에 위치”가 19.9%, “저렴한 이용가격 책정”이 16.6%, “유치지역 소득향상 및 안전한 시설관리” 13.9%, “장사시설 설치에 따른 민원갈등 해소” 13.7%순으로 나타났다. 

가평군 관계자는  “가평군 종합장사시설 건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68.9%로 과반수를 상회했으나, 종합장사시설에 대한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군민의 의견이 나뉘는 만큼 군민이 공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가평군 종합장사시설 건립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당 신청마을과 협의하여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가평=김동우
가평=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