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심서 벌금 1500만원"… '음주 추돌사고' 리지, 실형 피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주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된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 공판을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했다. /사진=뉴시스
음주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된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 공판을 마치고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했다. /사진=뉴시스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가 음주운전 재판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8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양소은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리지의 선고공판에서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

양 판사는 "술에 취해 정상 운전이 곤란한 상태로 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냈다"며 "피해자에게 상해를 입게 하고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도 높아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양형 취지를 밝혔다.

다만 양 판사는 초범인 점, 원만히 합의한 점, 보험 가입된 점, 피해자의 상해가 크지 않은 점, 차량을 양도하고 재범하지 않을 것 다짐하는 점 등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했다.

리지는 지난 5월 18일 밤 10시12분쯤 술에 취한 상태롤 차를 몰다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줄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음주 교통사고 사실이 알려진 뒤 리지가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자신을 가장 화나게 하는 일은 음주운전" "음주 차량을 보면 112에 바로 신고를 한다. 돌이킬 수 없는 2차 사고를 막기 위해서다", "대리비용 2만원이면 안전하게 갈 수 있다. 자기의 아까운 인생을 날리는 것도 한심하고, 또 사고를 내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너무 싫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져 더 큰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후 리지의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된 행동에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공식 사과했다. 리지 또한 자신의 SNS 방송을 통해 "너무 실망시켜서 미안하다. 정말 죄송하다.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될 것 같았다"며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라고 눈물을 흘리며 고개를 숙인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