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이 없었죠, 뎀벨레를 영입했다는 게'… 바르셀로나의 결별 선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매체 마르카에 따르면 FC바르셀로나가 '먹튀'로 전락한 우스만 뎀벨레와 결별을 선언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경기에 출전한 뎀벨레. /사진=로이터
20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매체 마르카에 따르면 FC바르셀로나가 '먹튀'로 전락한 우스만 뎀벨레와 결별을 선언했다. 사진은 지난 20일 경기에 출전한 뎀벨레. /사진=로이터
FC바르셀로나가 우스만 뎀벨레와 결별한다.

20일(한국시각) 스페인 매체 마르카에 따르면 바르셀로나가 '먹튀'(이득만 보고 도망가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속어)로 전락한 뎀벨레와 결별을 선언했다.

마테우 알레마니 바르셀로나 단장은 "우리는 뎀벨레와 함께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면서도 "뎀벨레 측이 거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뎀벨레는 더 이상 바르셀로나와 동행하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우리도 뎀벨레에 오는 31일 이전에 차기 행선지를 찾으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헌신적인 선수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바르셀로나는 2017년 1억3500만유로(약 1824억원)를 들여 도르트문트로부터 뎀벨레를 영입했다. 하지만 뎀벨레는 매 시즌 몸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경기에 많이 나서지 못했다. 부상 외에도 지각과 훈련 거부 등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후에도 뎀벨레와 그의 에이전트는 무리한 요구로 계약 연장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협상에 속도가 붙지 않았다.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이 직접 나서서 뎀벨레를 설득했으나 돌아오는 대답은 없었다. 지친 구단은 결국 뎀벨레의 손을 놨다. 뎀벨레는 1월 이적시장에서 다른 팀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류예지
류예지 [email protected]

머니S 류예지 기자입니다. 스포츠를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