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에 넘어간 공… 택배노조 대화 요구 응답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에 대화에 나서지 않을 경우 더 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사진=뉴시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에 대화에 나서지 않을 경우 더 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사진=뉴시스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에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택배노조는 전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리점연합이 성실한 대화에 나서지 않고 시간끌기로 일관한다면 노조는 더 큰 투쟁으로 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대화를 통한 해결을 바라는 전 국민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어 버리는 반응을 접하며 우리는 다시금 인내심을 발휘할 수밖에 없다"며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2일 오후 3시까지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하며 공식 답변을 기다릴 것"이라며 "만약 대리점연합회가 대화에 나서지 않는다면 파국의 책임은 전적으로 대리점연합회 측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앞서 택배노조는 지난달 28일 사회적 합의 이행을 요구하며 CJ대한통운 본사를 점거했다가 19일 만에 점거농성을 해제했다. 민주당 을지로위원회의 진성준 위원장과 장경태 의원이 CJ대한통운 농성장을 방문해 사회적 합의 이행을 위한 사회적 대화를 제안했기 때문이다.

김태완 전국택배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택배노조의 지속적 요구를 민주당이 수용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우리는 결단했고 대화냐, 장기전이냐는 CJ대한통운이 선택해야 할 것이며 공은 CJ대한통운에 넘어갔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은 점거농성 해제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불법행위 중단을 전향적 조치로 포장하는 건 헌법 모독"이라며 "불법과 폭력이 동반된 반서비스 행위에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승예
조승예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