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 코스피, 인플레 우려 완화에 반등… 2640선 등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국제유가 진정세와 인플레이션 우려 완화 영향으로 코스피지수가 3거래일만에 반등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16일 국제유가 진정세와 인플레이션 우려 완화 영향으로 코스피지수가 3거래일만에 반등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 진정세와 인플레이션 우려 완화 영향으로 코스피지수가 3거래일만에 반등했다.

16일 오전 11시 9분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0.75포인트(0.79%) 오른 2642.28을 나타내고 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795억원, 436억원을 순매수, 외국인이 1246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지난 11일부터 하락세를 보이다가 이날 상승 전환했다. 업종별로 보면 의료정밀(3%) 운수창고업(2.36%) 운수장비(1.08%) 기계(1.02%) 등은 상승, 철강금속(-0.76%) 은행(-0.76%) 전기가스업(-0.50%) 서비스업(-0.31%) 통신업(-0.27%) 등은 하락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3.06포인트(1.50%) 오른 884.28을 기록 중이다. 개인이 688억원을 순매도, 외국인과 기관이 469억원, 408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전 업종이 상승세다. 종이·목재(2.70%) 방송서비스(2.44%) 기타서비스(2.16%) 제약(1.90%) IT부품(1.84%) 통신방송서비스(1.81%) 등의 오름폭이 두드러진다.

신한금융투자는 "코스피지수는 국제유가 급락과 높은 인플레이션 우려 완화에 3거래일만에 반등했다"며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 배럴당 100달러 하회와 리오프닝 기대감이 맞물리며 자동차·해운·항공업종이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닥지수는 미 기술주 강세 영향에 전 업종이 상승하며 880포인트를 회복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만명대 돌파에 '진단키트주'가 강세를 보였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원전 재개 의지 표명에 '원전주'가 급등했다"고 부연했다. 


 

강수지
강수지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