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지역화폐 '하머니' 30% 확대 발행…지역경제 견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남시, 지역화폐 '하머니'. /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 지역화폐 '하머니'. /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시 지역화폐인 ‘하머니’가 시민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시가 ‘하머니’를 당초 목표액보다 30% 이상 확대 발행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섰다.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에 도움을 주고자 올해도 지역화폐‘하머니’를 연중 10% 할인 판매하고, 연간 1700억을 발행하겠다고 4일 밝혔다. 

이는 당초 목표발행액 1300억원보다 30% 이상 증액한 것으로, ‘하머니’확대 발행을 위해 1차 추경에서 예산을 추가 확보했다. 

김상호 시장은 “지역화폐 ‘하머니’를 발행한 지 4년 차로 접어든 현재, 이제는 지역경제에 잘 정착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시민들에게 긍정적인 인식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며 “발행액이 꾸준히 늘어나는 만큼 재정적·행정적 지원에 힘써 지역경제에 더욱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하남시 지역화폐‘하머니’는 도입 첫해인 2019년 166억원의 발행액을 시작으로 2021년 12월 기준 2010억원으로 대폭 늘어나 12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역화폐 발행에 대한 성과도 높게 나타나고 있다. 

실제 지난해 발행액 대비 90% 이상 사용됐고, 올해 3월 기준 지역화폐 이용자 수도 20만2057명에 달한다. 이에 따라 하남시 지역화폐‘하머니’가 골목상권·전통시장 등 하남시 소상공인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6개월 동안 ‘하머니’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남성 42% ▲여성 51% ▲기타(법인, 단체) 7%의 비율로 지역화폐를 사용했다.

연령별 사용 비율은 ▲20대 6% ▲30대 23% ▲40대 37% ▲50대 13% ▲60대 11%로, 30대와 40대가 지역화폐 사용 비중의 60% 이상 차지했다.

또한 음식점·학원·슈퍼마켓·편의점·식료품점·병의원·주유소 순으로 시민들의 생활과 밀접한 업종에서 지역화폐가 활발히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하남시는 경기도가 주관하는 ‘2021년 경기지역화폐 활성화’ 유공기관으로 선정돼 경기도지사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하남=김동우
하남=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