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대 기업, 코로나에도 장사 잘했다… 작년 영업익·순익 '역대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지난해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1000대 기업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 사진=뉴시스
국내 매출 1000대 상장사의 지난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200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1000대 기업은 2020년 대비 2021년 기준 영업이익은 50% 이상 증가했고 순익도 배 가까이 높아지며 경영 내실 성적표가 모두 크게 개선됐다.

22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발표한 '2001년~2021년 국내 매출 1000대 상장사 영업손익 및 당기손익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매출 1000대 기업의 영업이익 규모는 145조524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93조9149억 원보다 51조원 넘게 증가한 금액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국내 1000대 기업 영업이익 규모가 최근 1년 새 55%나 껑충 뛰었다. 1000대 기업 매출 대비 영업이익 비중을 의미하는 영업이익률도 2019년 5.2%, 2020년 6.3%에서 작년에는 8.4%로 상승했다. 2001년 이후 역대 최고 영업이익률은 2018년 기록한 10.7%가 최고치였다.

1000대 기업 전체 영업이익은 2001년 36조원에서 2004년에는 70조원대로 늘었고 2010년에는 100조원에 근접했다. 이후 2017년(129조원)과 2018년(138조원)에는 100조원대에 안착했다가 2019년(78조원)과 2020년(93조원) 다시 100조원 미만으로 내려앉았다.

하지만 작년에는 150조 원에 근접하며 역대 최고 수준의 영업익을 올렸다. 일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이 코로나19로 경영이 악화될 때 국내 1000대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장사를 잘했다는 의미다.

영업이익 덩치가 1조가 넘는 기업도 확 늘었다. 2020년 기준 영업이익이 1조 원 넘는 회사는 18곳이었으나 작년에는 10곳 더 많아진 28곳으로 조사됐다.


개별기업으로는 삼성전자의 지난해 영업이익 규모가 31조9931억원(연결기준 51조6338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2020년 20조5189억원보다 1년 새 11조원 넘게 상승했다. 영업익 증가율도 55.9%나 됐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규모는 같은 기간 1000대 기업 전체 금액 중 22%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1000대 기업 내 삼성전자의 매출 비중 11.5%보다 10% 이상 높은 수치다.

삼성전자 다음으로 SK하이닉스 7조6374억원(20년 4조5458억원→21년 12조1833억원), HMM 6조4008억 원(9559억원→7조3568억원), 포스코홀딩스 5조5144억원(1조1351억원→6조6495억원), 현대제철 2조2581억원(416억원→2조2997억원), LG화학 1조9047억원(1조1144억원→3조191억원), 기아 1조6500억원(1조1691억원→2조8192억원), 대한항공 1조2261억원(2383억원→1조4644억원) 순으로 영업이익 덩치가 최근 1년 새 1조 원 넘게 증가했다.

지난해 1000대 기업의 당기순이익 성적표도 크게 향상됐다. 조사 대상 1000곳의 작년 한해 순익 규모는 127조1461억원을 상회했다. 전년도 기록한 63조6871억원과 비교하면 1년 새 99.6%로 배 가까이 급증했다.

개별 기업 중 순익 1위도 삼성전자가 차지했다. 이 회사의 순익은 2020년 15조6150억원에서 2021년 30조9709억원으로 1년 새 15조3559억원 증가했다. 이어 SK하이닉스(5조3493억원↑), HMM(5조2896억원↑), 포스코홀딩스(4조2153억원↑), 삼성물산(1조5966억원↑) 순이었다.

이번 조사 대상 1000대 기업 중 경영 내실이 부실한 곳은 한전이었다. 이 회사는 지난 2020년 당시만 해도 영업이익 2조7851억원, 당기순익 1조9514억원으로 1000대 기업 중 랭킹 톱3를 꿰찼지만 1년 새 영업손실 규모액은 7조4255억원, 당기적자액은 5조6077억원으로 최하위로 곤두박질쳤다. 특히 작년에 기록한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 금액은 지난 2001년 이후 가장 컸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