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B vs DRX… 2000년생 정글 '자존심 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30일 물오른 기량을 과시하는 두 2000년생 정글 '크로코' 김동범(리브 샌드박스)과 '표식' 홍창현(DRX)이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사진은 김동범(왼쪽)과 홍창현. /사진=LCK 공식 인스타그램
물오른 기량을 과시하는 두 2000년생 정글 '크로코' 김동범(리브 샌드박스)과 '표식' 홍창현(DRX)이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샌드박스(이하 LSB)와 DRX가 30일 오후 리그오브레전드(LOL) 한국 프로리그 LCK 서머 2라운드를 치른다. LSB는 지난달 29일 펼쳐진 양팀의 1라운드 대결에서 4연승을 달리던 DRX를 2-1로 제압했다.

두 팀의 경기는 바로 다음 경기인 T1과 젠지 이스포츠의 '1위 결정전'에 묻힌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플레이오프 상위 시드를 받고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을 노리는 두 팀은 반드시 서로를 꺾어야 한다.

김동범과 홍창현 둘 다 교전에서 강점을 보인다. 김동범은 올시즌 '프린스' 이채환과 더불어 LSB 전술의 핵심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한타에서 상대 핵심 딜러를 노리는 집요함을 과시한다.

홍창현은 지난 22일 펼쳐진 담원 기아와의 경기에서 킬관여율 100%를 기록하는 등 활약했다. 지난 28일 열린 리그 1위 젠지와의 경기에선 팀이 킬스코어 27-9로 패배했지만 '내셔 남작'을 훔치는 등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DRX의 베테랑 바텀 듀오 '데프트' 김혁규·'베릴' 조건희를 상대로 '프린스' 이채환·'카엘' 김진홍이 보여줄 경기력도 기대된다. 두 바텀 듀오 모두 공격적인 라인전을 지향하고 성장 정도에 따라 팀의 승패를 좌우한다. 두 정글의 지원 정도에 따라 이날 경기의 결과가 갈릴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23:59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23:59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23:59 06/08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23:59 06/08
  • 금 : 1978.60상승 20.223:59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