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아들 굶겨 심정지 상태 만든 친모 구속기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생후 9개월 영아를 굶겨 뇌 손상 등 중상해를 입히고 먹이던 분유를 중고로 되판 30대 친모가 구속기소 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스1
생후 9개월 친아들을 굶겨 중태에 빠트리고도 아무런 조치 없이 방임한 30대 모친이 구속기소 됐다.

5일 뉴시스에 따르면 대전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지혜)는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구속기소 했다.

A씨는 지난달 8일쯤 영양 결핍 상태인 B군이 숨을 쉬지 못하고 반응이 없는 상황에도 아무런 조처 없이 심정지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뒤늦게 지인의 신고로 병원에 이송된 B군은 뇌 손상을 입어 중환자실에서 연명치료를 받게 됐다.

A씨는 지난 6월부터 지난달까지 B군을 제대로 먹이지 않아 체중 감소와 탈수 상태에 이르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영유아 건강검진 내역을 확인한 결과 B군은 지난 8월 초 또래 아이 중 상위 10%인 키 70.5㎝, 체중 9㎏였지만 지난달 키는 거의 자라지 않고 체중은 하위 3%인 7.5㎏까지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고의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검찰은 A씨가 B군이 먹던 분유를 중고 거래 사이트에 판매한 사실과 국가 지정 필수예방접종 주사를 5차례나 맞지 않은 사실 등을 확인해 자백을 받아냈다.
 

송혜남
송혜남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