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암호화폐 털어간 그, 北소행"… 올해 사이버 공격 더 거세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이 올해 사이버 공격을 더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그래픽=뉴스1

북한이 올해 사이버 공격을 더 강화할 것이라고 국제 사이버 보안업체인 판다 시큐리티가 전망했다.

7일 뉴스1 보도 및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국제 사이버 보안업체 '판다 시큐리티'는 지난 5일 발표한 '2023 사이버 안보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암호화폐 시장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면서 북한의 해킹 공격이 거세질 것으로 전망했다. 즉 일반인들의 주의가 요구되는 것이다.

판다 시큐리티는 "암호화폐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다시 커지는 것을 악용해 가상 자산을 탈취하려는 사기 행위가 급증할 것"이라며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공격도 이용자들에게 피해를 입힐 우려가 있다"라고 전망했다.

암호화폐 시장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중요한 자금줄로 평가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로 경제 활동을 폭넓게 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지난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8발을 비롯해 최소 33차례에 걸쳐 70여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었던 것도 암호화폐 탈취 및 세탁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올해도 북한이 7차 핵실험 등 대형 무력도발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아 이를 위해 암호화폐 시장에서 자금 마련을 위해 불법적인 사이버 활동에 더욱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관측도 나온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지난해 연말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때 방대한 과제를 제시했다"며 "이를 전부 달성하기 위해서는 외화에 대한 수요가 있을 수 밖에 없고 결국 불법적인 사이버 행위의 증가도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 미국, 일본은 지난달 초 대북 독자제재를 발표했다. 이후 유럽연합(UE)도 추가 대북제재를 발표하며 대북 압박을 강화했다.

다만 당시 미국 정부의 독자제재 대상에 넣은 북한군 해킹조직 '라자루스'를 일본 정부도 독자제재 대상에 추가한 것 외엔 사이버 분야와 관련한 새로운 제재 조치는 없었다.

정부는 대북 추가 독자제재가 필요할 때 사이버 관련 제재를 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북한이 강도 높은 무력도발을 단행한다면 정부의 독자 사이버 제재안이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현재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유엔 안보리 차원의 추가 대북제재가 어려운 상황에서 사이버 제재의 효과에 대해서도 의문을 나타내기도 한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북한이 암호화폐를 탈취하거나 위반을 했을 때 사안별로는 추가 제재가 이뤄질 것"이라면서도 "중국 공모자 등 중국과 연계된 것이 많이 있을 것인데 중국 내 개인이나 기업 등에 대해서도 제재를 해야할지는 고민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