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규제완화 수혜… 목동 신시가지 등 7개 단지 '재건축 안전진단' 통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일 목동 신시가지 3·5·7·10·12·14단지와 신월시영 등 7개 단지가 '재건축 안전진단' 결과를 통보받았다. /사진=뉴스1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와 신월시영이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정부가 안전진단 규제를 완화한 이후 목동 일대 아파트 재건축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1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양천구는 지난 9일 목동 신시가지 3·5·7·10·12·14단지와 신월시영 등 7개 단지에 대해 '조건부 재건축'에서 '재건축'으로 변경된 안전진단 결과를 통보했다. 안전진단은 재건축의 '첫 관문'으로 구조 안전성, 시설 노후도, 주변 생활 여건 등을 평가해 재건축 여부를 판단하는 과정이다.

해당 단지들은 전 정부의 안전진단 규제 강화로 재건축 사업을 진행하지 못했다. 1988년 준공한 신월시영은 최고 12층, 20개 동, 총 2256가구(전용면적 43~59㎡)로 구성돼 2020년 1차 정밀안전진단에서 49.89점으로 D등급(조건부 재건축)을 받았다.

지난 5일 국토교통부는 안전진단 평가항목 가운데 구조 안전성 점수 비중을 50%에서 30%로 낮추고, 주거 환경·건축 마감·설비 노후도 비중을 각각 15%에서 30%로, 25%에서 30%로 높이는 '재건축 합리화 방안'을 발표했다. 방안에는 조건부 재건축 판정 기준을 30~55점에서 45~55점으로 조정해 즉시 재건축(45점 이하)이 가능한 단지가 늘어나게 됐다.

이에 목동 신시가지 단지 대부분이 재건축을 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목동 신시가지 9·11단지는 안전진단 절차를 재신청하기 위해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가운데 안전진단을 통과한 단지는 6단지뿐이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