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주니, 트라우마 고백… "故권리세·은비 보고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레이디스코드 주니가 고 권리세와 은비를 떠올렸다.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불의의 사고로 두 멤버를 떠나보낸 그룹 레이디스코드 주니가 고 권리세와 은비와의 시간을 추억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음식점 서빙, 카페 알바… 레이디스코드 보컬 근황… 오랜만에 만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주니는 "사고의 처음부터 끝까지 기억이 전부 있으니까"라며 말문을 뗐다. 이어 "활발히 활동을 하고 싶었기에 그룹 활동에 아쉬움이 남기도 했다"며 레이디스코드로서 활동하던 시간들을 떠올렸다.

레이디스코드는 지난 2014년 9월 불의의 사고를 겪은 바 있다. 당시 대구에서 열린 방송 녹화를 끝내고 서울로 돌아오던 중 빗길 교통사고로 인해 멤버 은비와 리세가 사망했다. 은비는 사망 현장에서 이미 사망했으며 리세는 심각한 뇌손상과 복부 손상을 입고 뇌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호전하지 못하고 숨졌다. 두 사람은 당시 각각 향년 21세, 23세로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고 당시 주니는 차량에서 직접 걸어나왔을 정도로 외상은 목디스크 정도만 있었다. 그는 "지금도 고향에 내려갈 때 기차를 탄다"며 "고속버스 타는 게 아직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후 4년 정도는 비 오는 날 차타는 것 자체도 힘들었고 급정거를 할 때면 몸에 땀이 났다"며 "'괜찮아?'라는 말과 사고를 언급하는 말 자체를 듣고 싶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눈물을 많이 참을 수 밖에 없었다는 주니의 말은 먹먹함을 자아냈다.

주니는 "멤버들과 함께 활동 당시 이야기를 나누면서 안정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공백기 동안 지인의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시간을 보냈지만 연예계 활동에 복귀하려고 준비한다는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주니는 "유튜브 요리 콘텐츠도 준비중"이라며 "레이디스코드 활동이나 연기 활동을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훈훈한 소식을 전했다.


주니는 지난 2013년 그룹 레이디스코드로 데뷔해 '나쁜 여자' '예뻐예뻐' '키스 키스' 등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