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승부 끝에 흥국생명 잡은 현대건설… 정규리그 우승 향방은 '아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건설이 지난 11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로 승리했다. 사진은 득점 후 기뻐하는 현대건설 선수들. /사진=뉴스1
풀세트까지 가는 명승부 끝에 웃은 쪽은 현대건설이었다.

현대건설은 지난 11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도드람 2022-23 V리그 여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30-28 25-20 16-25 21-25 15-11)로 승리했다. 결과가 보여주듯 끝까지 결과를 알 수 없는 승부였다.

결과적으로 이날 승리한 현대건설은 여전히 1위를 지키고 있다. 승점 2점을 보태 53점째를 기록한 현대건설은 승점 1점을 보탠 흥국생명(48점)에 5점차로 앞서 있다. 흥국생명으로선 이날 승리했다면 승점차를 1점차까지 좁힐 수도 있었지만 두 세트를 따내며 승점 1점을 가져온 것은 그나마 위안이다.

현대건설의 승리로 끝났지만 아직 정규리그 우승 판도를 섣불리 예측하긴 어렵다. 2위 흥국생명과의 승점차가 5점이기 때문이다. 양팀 모두 패배 자체가 많지 않은 팀들인 만큼 이제 양팀의 남은 맞대결 결과가 더 중요해졌다. 두 팀은 다음달 7일 현대건설의 홈에서 5라운드 맞대결을 치르고 3월19일에는 흥국생명의 홈에서 최종 6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특히 6라운드 맞대결은 양팀의 올시즌 정규리그 최종전이다. 맞대결에서 최대 3점의 승점을 따라잡을 수 있음을 감안하면 산술적으로 남은 두 번의 맞대결에서 현재 양팀의 5점차는 극복할 수 있다.

잘 알려진대로 흥국생명은 현재 감독 교체 이후 이를 둘러싼 잡음으로 팀 분위기가 어수선한 상황이다. 하지만 선수단은 오히려 똘똘 뭉친 모습으로 1위 현대건설을 상대로도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현대건설로서도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차상엽
차상엽 [email protected]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8.70상승 13.6915:23 12/04
  • 코스닥 : 829.12상승 1.8815:23 12/04
  • 원달러 : 1304.80하락 115:23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5:23 12/04
  • 금 : 2089.70상승 32.515:23 12/04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