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라도 한국 안가"… 中누리꾼, 공항서 '노란색 카드' 걸게한 韓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중국발 국내 입국자에게 공항에서 유전자증폭검사(PCR) 실시에 앞서 노란색 카드를 목에 걸게 한 것에 중국 매체와 누리꾼이 분노했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 /사진=임한별 기자
정부가 중국발 국내 입국자에게 공항에서 실시하는 유전자증폭검사(PCR)에 앞서 노란색 카드를 목에 걸게 하자 중국 매체와 누리꾼들이 "모욕적"이라며 분노했다.

환구시보, 중국신문망 등 중국 매체는 지난 11일 한국이 중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차별적인 조치를 취한다고 보도했다. 특히 중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노란색 카드를 목에 걸게 한 것에 큰 불만을 나타냈다.

노란색은 중국에서 부정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에 불만이 더욱 심한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서 노란색은 퇴폐·선정적이거나 저속한 의미를 담고 있다. 중국어로 포르노 영화를 뜻하는 단어도 노랗다는 의미로 '황색영화'라 불린다.

환구시보는 "중국인들이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노란색 카드를 목에 걸고 범죄자처럼 지정된 구역에 끌려간다"고 보도했다. 중국신문망도 "관광으로 소비하는 중국인 관광객에게 노란색 카드를 목에 걸고 기자들에게 사진을 찍게 한다"며 "이건 노골적인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누리꾼들이 웨이보 등에서 "중국에서한국으로 돌아간 한국인엔게도 저렇게 대우하냐" "한국은 소국이라 일을 해도 이렇게 쪼잔하게 한다" 등 한국의 조치에 분노하는 의견을 남겼다. /사진=웨이보 캡쳐
웨이보 등에서 중국 누리꾼들도 "중국에서 한국으로 돌아간 한국인에게도 저렇게 대우하냐" "공짜라 해도 한국은 가지 않겠다" "대체 누가 한국에 가냐. 특별히 볼 것도 없다" "한국은 소국이라 일을 해도 이렇게 쪼잔하게 한다" "감히 중국을 차별한다면 대등한 제제를 가해야 한다" 등 한국의 조치에 분노하는 의견이 이어졌다.

정부는 지난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강화된 검역 조치를 시행했다. 중국발 입국자는 출발 48시간 이내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입국 후에도 의무적으로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을 고려해 다음 달 말까지 외교 공무, 필수적 기업, 인도적 사유 등을 제외한 단기 비자 발급도 제외한다.

중국 정부는 한국의 강화된 방역 조치에 반발하며 중국 정부에서도 한국인에게 단기 비자 발급 중단 조치를 취한 바 있다.
 

  • 71%
  • 29%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2036.30하락 5.915:30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