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앉아 있다 '웩'하고 내린 취객… 시민들 옷·머리·얼굴에도 튀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시민이 지하철에서 취객에게 봉변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한 시민이 지하철 안에서 취객으로 인해 봉변을 당한 사연이 알려져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호선 근황이라는 제목이라는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쓴이 A씨에 따르면 이날 새벽 지하철 1호선 인천행 열차를 탔다가 봉변을 당했다.

그는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있던 사람이 갑자기 토를 뿜으면서 역곡역에 내렸다"며 "그래서 토사물이 얼굴이랑 옷에 다 튀었다"고 울분을 토했다.

사진 속 A씨의 외투에는 토사물이 튄 흔적이 가득했다. 그가 얼굴에 착용하고 있던 마스크에도 전체적으로 토사물이 묻는 등 심각한 상태였다.

A씨는 "이 와중에 여성분들 머리카락에 토사물이 다 튀었다고 휴지 주던 사람들이 나한텐 안줬다"며 "머리카락에 튄 사람한테 휴지 한 장만 달라고 했다"며 뒤늦게 상황을 수습했다고 토로했다.
A씨에게 상대방의 토사물이 튄 모습.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지하철 객실 안 출입구 쪽에는 문제의 시민이 뿜고 내린 구토 흔적이 그대로 있었다. 이 시민이 치우지 않고 내린 탓이었다.


A씨의 피해 글이 온라인상에 빠르게 퍼지자 그 현장에 있었다고 주장한 한 누리꾼이 등장,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 누리꾼은 "나도 바로 옆에 있었다. 어떤 여성분은 마스크 안까지 (토사물이) 들어가고 얼굴에도 토가 묻었더라. 머리카락이랑 옷에도 모두 묻었다. 토 묻은 사람 진짜 많았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토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안 치우고 도망간다", "취객은 대중교통 탑승 금지했으면 좋겠다", "밤에 타면 저런 일 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500.94상승 6.6613:39 12/06
  • 코스닥 : 821.44상승 8.0613:39 12/06
  • 원달러 : 1312.50상승 1.313:39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39 12/06
  • 금 : 2036.30하락 5.913:39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