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 돈 4000만원 '슬쩍' 훔친 직원… 1심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장 돈을 훔친 직원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받았다./사진=이미지투데이
수년에 걸쳐 사장이 보관하던 현금 약 4000만원을 훔친 직원이 법원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법원은 피해금액을 변제한 점과 공탁금을 낸 것을 주목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양환승 부장판사)는 야간건조물침입절도, 야간건조물침입절도 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게 지난 17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여기에 8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했다.

앞서 사장 B씨가 자신의 책상 위 또는 서랍 안에 현금을 보관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2018년 3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근무하던 회사에서 총 26회에 걸쳐 4000만원 상당의 현금을 훔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근무했던 회사에서 돈을 장기간에 걸쳐 수차례 훔친 사안으로 죄질이 좋지 못하고 피해 규모도 작지 않으며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공소 제기된 피해액을 모두 변제했고 위로금 명목으로 500만원을 추가로 공탁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44.30상승 0.6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