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득 탈세 혐의' 연예인·유튜버 등 84명… 국세청, 고강도 세무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세청이 연예인·유튜버·운동선수 등 고소득 사업자 84명에 대한 탈루 혐의를 확인해 고강도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사진.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세청이 대중적 인기와 사회적 영향력을 바탕으로 고수익을 올리면서도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연예인·유튜버·운동선수 등 고소득 사업자를 대상으로 고강도 세무조사를 실시한다.

국세청은 9일 납세 의무를 다하지 않은 고소득 사업자 84명에 대한 탈루 혐의를 확인하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세무조사 대상은 연예인과 운동선수, 웹툰 작가 등 인적용역사업자 18명, 유튜버·인플루언서 등 26명, 플랫폼 사업자·온라인 투자정보서비스업자 19명, 건설업·유통업 등 지역 토착 사업자 21명 등 84명이다.

유튜버 A씨는 거짓 세금계산서를 통해 불법으로 이익을 취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후원금과 광고 수입금 등 소득이 발생했음에도 신고를 누락하고 거짓 세금계산서를 수령했다. 유명 게이머 B씨는 해외 게임 대회에 참여하고 얻은 상금을 신고하지 않고 가족에게 가공 인건비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조사 결과 가장 큰 규모의 탈세액은 100억원대로 나타났다.

국세청은 물가 상승 등 복합 경제 위기로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탈세 혐의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오호선 국세청 조사국장은 "일부 유튜버와 플랫폼 사업자는 대중의 인기와 시장 지배력을 통해 높은 수익을 올리면서 세법상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며 "산업 생태계 경쟁질서와 건전한 성장을 방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44.30상승 0.6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