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전기차 바퀴 독립 제어기술 개발… '제자리돌기'·'게걸음'도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모비스 인휠시스템이 장작된 e코너모듈 /사진제공=현대모비스
각 바퀴에 구동 모터를 달아 동력 성능을 극대화하고 네 바퀴 독립 제어로 최적의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전동화 시스템이 개발됐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의 각 바퀴를 모터가 직접 제어하는'4륜 독립 구동 인휠(In Wheel)시스템'개발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인휠 시스템은 양산 사례가 없는 신기술로, 구동모터와 제어기 기술이 핵심으로 관련 기술을 모두 자체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아이오닉5 기반으로 개발 차종을 구성해 현대차와 함께 양산을 위한 신뢰성 검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휠은 전동화 차종에 적용되는 시스템으로 현대모비스는 전동화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2010년부터 인휠 기술 개발에 나섰다. 인휠은 차 바퀴에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넣는 개념이라 설계 과정이 까다롭고 동력 성능 및 내구성 확보 등 극복해야할 난제가 많은 기술로 평가받는다.

인휠 시스템의 주요 특징은 ▲동력 효율 및 전비 향상 ▲항속 거리 증대 ▲주행 성능 개선 ▲ 특수 모션 구현 등이다.

인휠은 네 바퀴를 각 모터가 직접 제어하기 때문에 구동력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최적의 선회 성능이나 차체 자세 제어 성능을 제공할 수 있다. 실제로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4륜 인휠 시스템은 전후좌우 효율적인 토크 분배를 통해 선회 성능 향상과 함께 약 20% 이상의 전비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휠 시스템을 적용하면 '제로턴'이나 '크랩 주행' 등 특수한 움직임을 구현하는 것도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실차를 대상으로 e-코너 시스템 개발을 진행 중이며 앞으로 5년 안에 개발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오흥섭 현대모비스 전동화BU장(전무)는 "인휠 시스템의 실제 양산이 가능하도록 올해 말까지 내구 신뢰성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미래 모빌리티에 대응 가능하도록 기술 완성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8.09상승 19.2809:47 05/30
  • 코스닥 : 847.41상승 4.1809:47 05/30
  • 원달러 : 1322.10하락 2.409:47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09:47 05/30
  • 금 : 1944.30상승 0.609:47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