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비용에 발목" 카드사 지난해 순익 2.6조… 전년비 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카드사들이 이자비용이 늘면서 순이익이 줄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신한·KB국민·현대·롯데·비씨·삼성·우리·하나카드 등 8개 전업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4.0% 줄었다.

2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8개 전업카드사의 당기순이익(IFRS 기준)은 2조6062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7138억원) 대비 4.0%(1076억원) 줄었다.

총 수익은 23조4608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7455억원 늘었다. 할부카드수수료수익이 3892억원 증가했고 기업대출 등 관련 이자수익이 3445억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가맹점 수수료 수익과 카드대출수익 역시 206억원, 496억원 각각 증가했다.

총 비용은 20조8546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8531억원 증가했다. 이자비용(8254억원)과 대손충당금 적립액 증가에 따른 비용(4503억원)이 늘었으며 판관비(1387억원)도 증가했다. 지난해 대손준비금 적립 후 당기순이익은 1조8282억원으로 전년(2조1531억원) 대비 15.1%(3249억원) 감소했다.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1076조6000억원으로 전년(960조6000억원) 대비 12.1%(116조원) 증가했다. 신용카드 이용액은 884조원으로 전년(779조원) 대비 13.5%(105조원) 증가했고 체크카드 이용액은 192조6000억원으로 전년(181조6000억원) 대비 6.1%(11조원) 늘었다.

카드대출 이용액은 103조8000억원으로 전년(107조2000억원) 대비 3.2%(3조4000억원) 감소했다. 현금서비스(단기카드대출) 이용액(57조4000억원)은 4.2%(2조3000억원) 증가했지만 카드론(장기카드대출) 이용액(46조4000억원)은 10.9%(5조7000억원)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해 1월부터 카드론에 대한 차주 단위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적용 등이 주로 기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신용카드 발급매수(누적)는 1억2417만매로 전년 말(1억1769만매) 대비 5.5%(648만매) 증가했다. 체크카드 발급매수는 1억517만매로 전년 말(1억611만매) 대비 0.9%(94만매) 감소했다.

같은 기간 카드사 연체율(총채권 기준)은 1.20%로 전년 말(1.09%) 대비 0.11%포인트 상승했다. 신용판매 부문 연체율은 0.65%로 전년 말(0.54%) 대비 0.11%포인트 올랐고 카드대출 연체율은 전년 말(2.60%) 대비 0.38%포인트 상승한 2.98%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기준 조정자기자본비율은 19.4%로 전년 말(20.8%) 대비 1.4%포인트 하락했지만 규제비율인 8%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레버리지배율은 5.6배로 전년 말(5.2배) 대비 0.4배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 미국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 경기 하락 우려 등 대내외 경제·금융환경 불확실성에 대비해 미래경기전망을 보수적으로 반영해 대손충당금을 충실히 적립하도록 지도할 것"이라며 "여신전문금융채 발행시장 동향과 카드사의 유동성 상황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시 유동성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8.56하락 7.0409:48 06/08
  • 코스닥 : 879.04하락 1.6809:48 06/08
  • 원달러 : 1307.60상승 3.809:48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09:48 06/08
  • 금 : 1958.40하락 23.109:48 06/08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