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억원 횡령 혐의'… 김봉현 다음달 항소심, 1심서는 징역 3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지난 2022년 9월20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는 김 전 회장. /사진=뉴스1
1200억원대 횡령 혐의로 기소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항소심 첫 공판이 다음달 열린다.

20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이창형 이재찬 남기정)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회장 등 2명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다음달 18일 오후 2시 연다.

김 전 회장은 지난 2018년부터 2020년 사이 재향군인회(향군) 상조회 부회장과 공모해 상조회 자산 377억원을 빼돌리고 수원여객 자금과 라임자산운용이 투자한 스타모빌리티 자금을 포함해 총 1258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 2020년 5월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횡령·사기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하고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대부분을 개인적 이익으로 귀속시켰다며 "재판 과정에서 전자장치를 훼손하고 도주하는 등 진지한 반성의 기미가 없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769억3540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 0%
  • 0%
  • 코스피 : 2569.06하락 8.0613:43 06/01
  • 코스닥 : 861.39상승 4.4513:43 06/01
  • 원달러 : 1321.30하락 5.913:43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3:43 06/01
  • 금 : 1982.10상승 513:43 06/01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