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총수 연봉킹은 CJ 이재현 '221억'… 삼성 이재용 '0원'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현 CJ그룹 회장. / 사진=CJ
지난해 가장 많은 연봉을 챙긴 재계 총수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으로 확인됐다. 재계 1위 기업을 이끄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무보수 경영을 이어갔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시된 각 사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재현 회장은 지난해 총 221억3600만원을 수령했다. 전년대비 1.3% 오른 금액이며 2021년에 이어 2년 연속 '총수 연봉킹'을 차지했다.

각 계열사별 수령액은 ▲CJ 106억4400만원 ▲CJ제일제당 72억9400만원 ▲CJ ENM 41억9800만원 등이다.

2위는 106억원을 챙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다. 정 회장의 연봉도 전년보다 18억5000만원 늘었다. 정 회장은 현대차, 현대모비스에서 각각 70억원, 36억원을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전년보다 7억원 가량 늘어난 95억7800만원을 수령했다. ㈜LG로부터 급여 46억2700만원과 상여 48억5100만원을 받았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해 ㈜한화,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등에서 총 90억원을 받았다. 김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부회장은 75억원을 지급 받았다.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은 지난해 GS에서 15억5600만원, GS건설에서 급여 24억1000만원과 상여 37억1300만원 등 총 76억7900만원을 수령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67억원을 보수로 받았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보수 총액은 51억8000만원을 수령했다. 재계 2위 최태원 SK(034730)그룹 회장의 지난해 보수는 35억원이다. 상여금 없이 급여로만 받았다. 최 회장은 SK하이닉스에서도 보수를 받지만 개인별 지급액 상위 5명 안에 들지 않아 정확한 금액은 확인되지 않는다.

재계 1위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보수를 받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2017년 3월 이후 6년째 무보수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