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대째 '보험 노벨상' 탄 교보생명 부자, 아들은 '새트렌드' 이끌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세계 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사진=교보생명
고(故)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에 이어 아들인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자 이사회 의장이 IIS(세계보험협회)의 '2023 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상은 '보험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상이다. 수상자에겐 노벨상 수상자를 칭할 때 사용하는 '로리어트'라는 칭호가 주어진다. IIS는 그동안 양적성장을 강조하던 한국 보험업계를 질적성장 위주로 전환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고 평가했다.

22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월계관상은 혁신적인 활동을 통해 산업 발전에 기여한 인물을 기리기 위해 1957년 제정됐다. 수상자의 공적과 경영철학이 명예의 전당에 영구히 보존된다. 보험 명예의 전당 헌액식은 오는 11월 힐튼 싱가포르 오차드에서 열리는 '2023 글로벌인슈어런스포럼(IIS 연차총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조쉬 란다우IIS 대표는 "신창재 대표이사는 변화혁신과 통찰적 리더십, 사람중심 경영을 통해 '보험 명예의 전당'의 정신을 구현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신 의장은 보험 명예의 전당 66년 역사상 최초로 대를 이은 헌액자가 됐다. 고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세계 최초로 교육보험을 창안한 점을 인정 받았다. 한국 생명보험 산업과 국가경제 발전을 이끌고 '국민서점' 교보문고 설립을 통해 국민교육진흥을 구현한 공로로 IIS로부터 1983년 '세계보험대상'과 1996년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 월계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 의장은 생명 탄생을 돕는 의대 교수에서 생명보험사 CEO로 변신한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다. IMF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의 파고 속에서도 변화혁신을 통한 내실성장을 주도했다는 평가다.

IIS는 "신 의장은 전사적 변화혁신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만족 향상, 재무안정성 제고,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며 사업모델을 양적성장 중심에서 질적성장 중심으로 변화시켰다"고 평했다.

신 의장의 경영전략은 '외형 경쟁 대신 고객 중심', '이익 중심의 퀄리티 경영'으로 요약된다. 잘못된 영업관행을 뜯어고치고 경영의 패러다임을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전환시켰다. 마케팅 전략을 중장기 보장성보험 위주로 전환하고 영업채널도 정예화했다.

이러한 경영혁신 노력은 괄목할만한 재무성과로 이어졌다. 신 의장 취임 당시 25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교보생명은 매년 4000억~6000억원대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는 회사로 탈바꿈했다. 또한 무디스 8년 연속 A1등급, 피치 10년 연속 A+등급 등 세계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금융권 최고 수준의 신용평가를 받고 있다.



신창재, 사람 중시하는 경영자로 평가



신 의장은 '사람을 중시하는 경영자'로 평가받고 있다. 교육보험, 교보문고를 통해 선대부터 이어온 국민교육에 대한 신념과 인본주의적 기업문화는 그의 경영철학의 뿌리가 됐다. 또한 서울대 의대 산부인과 교수로 시험관 아기 프로그램을 연구하며 생명의 경이로움과 소중함을 깨달았던 경험은 사람중심 경영, 인간존중 경영을 추구하는 밑거름이 됐다.

신 의장은 '모든 이해관계자와의 공동발전을 추구한다'는 지속가능경영철학을 추구하고 있다. 이해관계자 모두를 비즈니스의 도구가 아닌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하며 균형 있는 성장을 추구하는 '인본주의적 이해관계자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IIS는 "신 의장은 의사 출신 기업인으로, 모든 사람에 대한 사랑과 존중을 바탕으로 인본주의적 이해관계자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신 의장은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발전하기 위한 ESG경영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고객보장 중심의 보험문화 선도, 이사회 중심의 투명 경영, 상생의 노사문화와 가족친화 기업문화 구축, 수혜자의 자립을 돕는 사회공헌활동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만족시키기 위한 경영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8조7000억원의 사회적 책임투자를 실행하고 5억달러의 ESG 인증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ESG투자에도 힘쓰고 있다.

모든 이해관계자들에 대한 가치 제공을 최우선에 둔 신 의장의 경영철학은 교보생명의 행보에서도 잘 드러난다.

교보생명은 지난 2010년 국내 보험사 최초로 기업의 사회적책임 국제협약인 UN글로벌콤팩트(UNGC)에 가입했으며, 2011년부터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이해관계자와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2012년 주주총회에서는 정관을 개정하며 '이해관계자 간의 장기적인 공동발전을 추구하는 기업'이라고 명시해 이해관계자 경영 의지를 천명한 바 있다.

신 의장의 인본주의적 이해관계자 경영은 대외적으로도 호평받고 있다. 교보생명은 2010년부터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생명보험부문 1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2019년 신 의장은 '대한민국 지속가능경영 최고경영자상'의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그는 같은 해 ICSB로부터 '사람중심 기업가정신 실천 경영자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신 의장은 "선친에 이어 보험 분야의 가장 영예로운 상을 받게 돼 매우 기쁘며 보험의 정신을 함께 실천해온 교보생명 임직원들과 재무 컨설턴트들에게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며 "기업 경영은 이해관계자들에게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사회에 도움이 되는 하나의 생태계를 창조하는 것이다. 명예의 전당 헌액을 계기로 사람 중심의 이해관계자 경영을 더욱 충실히 실천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2.30상승 6.8914:06 06/07
  • 코스닥 : 879.82상승 9.5414:06 06/07
  • 원달러 : 1301.30하락 6.814:06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4:06 06/07
  • 금 : 1981.50상승 7.214:06 06/07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