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짬뽕에 큰 벌레" 별점 1점… 사진 보니 '황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 주문한 짬뽕 속 표고버섯채를 벌레로 오해하고 별점 1점을 준 고객 리뷰에 식당 주인이 황당함을 토로했다. /사진=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중식당을 운영한다는 자영업자가 공개한 손님의 배달 별점과 리뷰가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23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짬뽕에서 벌레가 나왔다는 리뷰'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A씨는 등심 탕수육과 짬뽕을 주문한 손님이 남긴 리뷰 내용이 담긴 사진을 업로드했다. 손님은 "짬뽕에서 어미손가락보다 큰 벌레가 나왔다"며 "한입 먹고 버리는 거 너무 아깝고 억울하다"고 토로하며 짬뽕 사진을 올렸다.

그러나 그가 공개한 사진에서 벌레로 추정되는 물질은 찾아볼 수 없었다. 손님이 벌레라고 주장한 것으로 보이는 물질은 표고버섯을 얇게 채썬 것이었다.

이에 A씨는 "엄지만 한 벌레라고 하셨는데 사진으로 보이는 저건 벌레가 아니라 표고버섯채"라며 "버섯을 보고 벌레라고 하셔서 너무 당혹스럽다"고 답글을 달았다. 이어 "가게로 문의하거나 연락주셨으면 제가 충분히 설명해 드렸을 텐데"라며 "고객님 판단으로 벌레라 생각해 리뷰 남기시는 게 너무 경솔하신 것 같다. 음식 못 드신 부분에 대해서는 가게로 연락하시면 환불 처리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딱 봐도 표고인데" "먹을 자격이 없다" "진짜 어이 없다 어딜 봐서 벌레냐" "이건 환불 안 해줘도 되지 않나" "버섯을 벌레라고 착각한 것도 어이없다" "저 정도 크기의 벌레면 가게에 전화라도 하든지" "벌레를 한참 찾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67%
  • 33%
  • 코스피 : 2599.99하락 15.6113:34 06/08
  • 코스닥 : 873.53하락 7.1913:34 06/08
  • 원달러 : 1307.10상승 3.313:34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3:34 06/08
  • 금 : 1958.40하락 23.113:34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